<특보> 518 북한군 드디어 꼬리를 잡히다

518 특별법은 518 당시 북한군이 왔는가에 대한 조사를 하는 것은 법으로 보장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북한군을 찾는 연구를 하던 중 명백하게 한국군으로 위장한 부대가 한국군에 편입되어서 차단작전을 한 사실을 알게 되었고, 그 작전은 1980.5.24 광주 외곽 송암동에서 작전 기동중인 특전사 11여단을 공격한 작전이었고, 작전부대는 전교사 예하 교도대대 소속 1개 분대 병력이었으며, 이 작전은 현재까지 아군끼리 오인사격이란 이름으로 처리가 되었는데, 이 작전에 참가한 교도대대 매복분대가 한국군이 아닌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일단, 11여단과 교도대대 쌍방간 교전으로 전사자가 발생했는데, 특전사는 8명 전사 또는 9명 전사로 표기를 하는데, 이 표기가 아주 의도적인데, 특전사 소속 장병은 8명이 전사했는데, 전교사에서 파견나온 장갑차 운전병이 특전사 장병들과 함께 전사를 했기에 9명으로 전사 표기를 하는 것은 틀린 것은 아니지만 의도적으로 그런 표기를 하는 것은 불순한 이유가 있어서 입니다.


전교사 상황일지는 교도대 전사자 표기가 없음


특전사 장병 8명이 전사했고 교도대 1명이 전사한 사실은 확인이 된 사항인데, 어느 보고서나 언론보도에도 교도대 장병 1명 전사기록이 없고, 교도대 전사자 1명은 국립묘지 28묘역에 묘소가 없는데, 이런 결과는 전사자가 없었거나 전사자를 숨겼거나 또는 전사자가 한국군이 아닌 경우에 해당합니다.


9명 표기는 전교사 장갑차 운전병 포함 교도대 별도 1명 전사 표기 됨


28묘역 518 군 전사자 묘역의 전교사 전사자는 2명인데, 1명은 바로 63대대 장갑차 운전병으로 전교사에서 파견나간 운전병 1명이고, 또 한명은 방위병으로 출근을 하다가 시민군 총에 맞아 숨진 경우로 일병진급을 해 전교사 묘소에 안장되어 있을 뿐, 특전사 11여단 공격으로 전사한 교도대대 1명 전사자는 묘소가 없고 행방이 묘연합니다.


손광식은 방위병, 이병택은 장갑차 운전병으로 교도대 전사자는 없음


분명히 전사는 했는데, 국립묘지에 묘소가 없다면 개인적으로 묘소를 만들었다는 이야기인데 국립묘지에 안장이 보장된 신분인데 개인적으로 묘소를 만들리는 없고, 또 다른 이유는 국립묘지에 안장이 될 수가 없는 신분이기 때문입니다.


한국군 작전명령에 따라 작전에 투입된 병사가 전사를 했는데, 국립묘지에 안장이 안되는 경우는 한국군이 아니기 때문인 이유 말고는 없습니다.


결국 송암동 오인사격이라고 불리우는 작전에서 11여단 병사들의 공격을 받아 전사한 전교사 교도대 병사 1명의 묘소가 국립묘지에 없다는 것은 명백하게 확인된 상태이며, 전교사 등 작전보고서 등에 전사자 기록이 누락되어 있는 점과 각종 언론에서도 전교사 교도대대는 전사자가 없는 것 처럼 보도를 하고 있는 점은 모두 다 공범이란 의혹을 갖게 하는 요소 중에 하나가 될 것 입니다.


11여단은 교도대대 병력 1명 사살하고 7명 생포했습니다.


교도대대의 출동에는 많은 의혹이 있는데,


1. 상황실에 보고를 하지 않고 출동을 한 부대가 교전 상황보고를 전교사에 했다는 점

2. 출동직전 작전구역은 20사단 관할구역이었는데, 출동 3시간 전에 관할구역이 교도대대로 변경된 점.

3. 출동부대 인솔장교와 지휘장교가 모두 11여단 출신이란 점

4. 오인사격인 경우 사전에 정보를 받지 않은 경우에 일어나는데, 사전에 정보를 갖고 출동했다면, 이것은 확인할 시간이 충분이 있었음을 증명하는 것이고

5. 오인사격을 조사한다는 명분으로 그날 밤 특전사 3개여단을 모두 광주비행장으로 철수시켜 광주 목포간 경계가 없어져 25일 01시 도청 주둔 연고대생 600명이 강탈한 아시아 군용차 19대에 분승해 모두 사라졌고, 그 군용차 19대는 42년이 지난 지금도 반납이 안되고 있는 점

6. 교도대대 전사자가 흔적이 없다는 점. (유일하게 국립묘지에 묘소가 없음)


이렇게 부대 출동 직전부터 관할지역을 변경을 하고, 관할지역이 변경되자 마자 괴한 출동 신고를 받고, 상황실에 신고도 없이 출동을 하고, 1개분대 10명이 1천명의 특전여단 병력을 공격을 했고, 신고도 안하고 출동한 부대가 전교사에 교전상황 보고를 했고, 전사자 시신이 없어졌다는 점과 이런 사실이 보고서에 누락되어 있는 점은 이 분대병력은 전원이 한국군이 아님이 명백하다고 할 것 입니다.


교도대 전사자 1명은 당연히 국립묘지에 안장되어야 하는데 없습니다.



전투작전을 나가는 부대원 중에 단 1명만이 신원을 알수가 없는 경우는 있을 수가 없으므로 미신고 교도대대 출동 분대원 8명 전원이 신원을 알수가 없는 인원으로 구성된 부대였고 그런 이유로 전사자는 국립묘지에 안장을 할 수가 없어서 전교사 교도대대 전사자 숫자를 오락가락 하면서 방위병의 묘소로 전교사 전사자 묘소 숫자만 맞추어 놨다고 볼 수 뿐이 없습니다.


군대에서 국가의 작전명령을 받고 출동한 장병이 작전 중 전사를 했는데 국립묘지에 갈수가 없는 경우는 없습니다.


딱 한 경우가 있는데, 그것은 바로 한국군 장병이 아닌 경우가 해당되는데, 광주 518에서 한국군이 아니면 시민군 그것도 아니면 북한군 뿐이 없다고 할 것 입니다.


▲ 손광식(당시 전투 병과 교육 사령부 소속 • 일병 •전남 • 1959년 7월•4일생 • 사망)

공적 사항 : 광주 충정 작전에 참가하여 야간 경계 업무 수행을 위해 부대로 출근하다가 의 흉탄에 순직한 자임.



조회수 84회댓글 2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