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진조위 언론에는 실종자 확인 국감에서는 재검사중 다른말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는 광주교도소 유골더미에서 실종자 1명의 유전자를 확인했다고 발표를 해 놓고서는 국회 국정감사에서는 상한 결과로 재검사를 하고 있다고 답변을 했습니다.


애당초, 광주 교도소 유골더미는 518 전교사 군사반란이 일어나기 오래 전에 광주 교도소 수감자나 사형수들 유골로서 광주교도소가 한국 정부가 발족하고 체계적인 시신관리를 하기 이전의 유골로서 일제시대부터 최소한 6.25 전쟁이후 휴전이 되고 행정체계가 자리를 잡아 시신관리가 장부로 관리되기 이전의 유골인데, 어떻게 518 군사반란과 관련이 있겠나요.


그래서, 518 기념재단도 이 유골이 발견되었을 때 현장을 찾아가서 암매장 신고 장소보다 거리가 다르고, 교도소 시신대장과 일치하므로 518 희생자와 관련이 없다고 정식으로 공식발표까지 해놓고서 이제와서 언론을 상대로 실종자 유전자와 동일한 유골을 찾았다고 발표를 해놓고서는 국감에서는 1차 조사가 결과가 달라서 재조사를 하고 있다고 다른 말을 하는 것입니다.


어떤 유전자 검사도 혈연관계는 증명이 되지만, 100년정의 몇대 조상이고 그 조상의 몇째 아들이라는 것은 밝힐수가 없는데, 설사 광주 교도소 유골더미에서 동일 유전자가 발견되었다고 해도, 실종자 가족의 오빠가 아니라 아버지나 할아버지일 가능성이 광주 교도소 시신대장을 근거로 보면 더 높습니다.


아버지나 할아버지도 혈연인데, 친아버지인지 작은 아버지들 인지도 밝힐수가 없는 것이 유전자 검사인데, 유전자 정보가 일치했다고 무조건 실종자 오빠라고 언론에다 언론플레이를 해 놓고서는 국감에서는 다른 이야기를 하는 것은 아주 의도적인 것이라고 봐야 합니다.


518 군사반란에서 광주시민들이 작전적으로 살상되기 시작한 것은 20일 오후 2시부터 시작된 군분교 점령작전 때이며, 그날 밤부터 본격적인 광주시민 살상이 있었고, 아시아 자동차 진입로 3군데 절개절단 야간전투공병작업과 군분교 일대 장애물 설치 작업에 동원되었던 광주시민들이 대거 희생된 것 입니다.



조회수 18회댓글 5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