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F35 스텔스기 관리, 청죽회 장군들이 종합적으로 망쳐



수일전 북한의 공군 전투기가 무려 150기 이상 비행 훈련을 할 때 국방부는 공군의 F35스텔스 전투기를 띄워 대응을 했다고 당당하게 국민들에게 발표를 했었습니다.


그런데, 적기를 상대로 대응 출격을 했던 F35 스텔스 전투기가 기총탄을 공포탄을 장착하고 출격한 사실이 밝혀져 국민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는데, 이것은 아무것도 아니란 것을 언론들이 감추기 위해서 이런 기사를 내보낸다는 것을 아는 사람들은 얼마나 될까 모르겠습니다.


북한이 F35 스텔스 전투기를 무서워하는 이유는 단 한가지 바로 김정은의 안전을 위해서 그런 것인데, 북한은 김정은의 안전을 위해서 한국에 심어놓은 청죽회 장군들을 통해서 한국 공군의 스텔스 전투기를 무력화시키는 방법으로 스텔스 작전을 못하게 하는 통신위성 조절 단말기 구축 저지, 스텔스 전투기 비행장을 폭격하는 북한 방사포 견제 대칭전력 구축저지, 북한 방사포 요격 고도인 고도 40킬로 ~60킬로 방어 금지로 L-sam 배치 저지, F35공격용 방사포 정찰 금지를 위해 군단급 무인기 배치 저지와 최종적으로 F35 전력화 저지를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북한은 미군의 F35 스텔스기에 의한 저위력 핵폭탄 공격을 저지할 수단이 없기에, 전술핵 재배치로 한미간 핵공유로 전술핵 정보를 사전에 청죽회 장군들을 통해 빼내기 위한 책동을 지금 벌이고 있다는 것을 아셔야 하는데, 자세한 이야기는 영상을 통해서 해 드리겠습니다.

조회수 10회댓글 1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