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정 담

폴란드 새 총리 “한국으로부터 대출은 없었다”는 의미, 손보겠다는 선언


폴란드 신임 총리가 한국으로부터 무기 도입은 한국으로부터 대출이 없었다는 것으로 안다고 언급했는데, 실상 이 이야기는 전 정권의 재무부 장관이 당시 야권 주자였던 현 총리와 시민단체가 재무부 장관에게 공식적인 장소에서 공식적인 질문을 했었을 때 재무부 장관이 답변했던 말입니다.


“한국으로부터 차관을 얻어서 한국무기를 도입했나요?” 이런 질문에 당시 폴란드 재무부 장관은 “한국으로부터 단 한푼의 대출도 없었다.” 고 답변을 했는데, 이 답변에 대하여 폴란드 재무부 차관은 “한국으로부터 대규모 차관이 있었다.” 고 답변을 했었습니다.


지금 총리는 그때 일을 잊지 않고 있으며, 한국 무기 도입이 부패와 관련돼 있지 않다면 막지 않겠다고 언급을 했는데, 부패와 관련돼 있다는 확신을 갖고 있는 총리의 이런 대답은 유럽연합의 맹주인 독일과 프랑스를 등에 업고, 한국 무기를 도입하면서 부정한 돈을 만졌다는 지난 정권의 부패를 조사하겠다는 이야기입니다.


이미 한국에서는 1차 무기수출과 2차 무기수출에 대하여 엄청난 차관을 제공한 사실이 발표 되었는데, 현직 폴란드 총리가 한국으로부터 차관은 없었다는 이야기는 앞으로 엄청난 파장을 불러 일으킬 것입니다.




Fa50은 한국이 폴란드가 채권을 발행할 때 보증을 섰고, 폴란드는 그 채권을 폴란드 금융기관에 판매를 해 자금을 만들었고, 전차와 자주포 등은 한국이 직접 차관을 제공한 것이고, 한국 전차 한대에 280억원에 도입했다는 외신 기사는 이미 다 삭제되어 찾아 볼 수는 없지만 미국 전차 수출회사의 발표를 외신들이 인용했었던 기사라 검색에서 다 삭제했어도 어딘가는 남아 있을 것인데, 기다려 보면 될 것입니다.




그리고 한국에서 폴란드 무기 수출할 때 정치권에서 대거 방산주를 매입했었던 사실도 폴란드 무기수출이 정상적인 무기수출이 아니었다는 것을 알려주는 것으로 폴란드 총리가 한국 대출이 없었다는 발언은 의미 심장한 것입니다.


조회수 8회댓글 0개

Σχόλια

Βαθμολογήθηκε με 0 από 5 αστέρια.
Δεν υπάρχουν ακόμη βαθμολογίες

Προσθέστε μια βαθμολογία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