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 또 거짓말, 록마 TFA50과 FA50 무관

카이는 록마와 손잡고 미전술 훈련기 1,000여대를 판매해 56조의 시장을 창출한다고 발표를 했는데, 록마의 전술훈련기체명은 TFA-50이며, Fa50 성능개량과는 무관합니다.


고등 훈련기인 보잉 T7A 기체에 문제가 발생했고, 이 기체로는 전술 훈련을 감당하지 못하게 되자 미공군은 록마에게 미공군 훈련기의 요구사항을 전달을 하고 확답을 요구했으나, 록마가 확답을 하지 않은 상태로 지금까지 시간을 보내면서 카이에 협력을 요구했다는 것은 T-50 부품에 대한 수정을 요구한 것으로 보여 집니다.


록마는 미공군 훈련기 사업에서 퇴출 당한 후 보잉의 T7A 생산방법에 대하여 많은 연구를 했고 특히 최신기법의 조립방식에 대하여서는 격찬을 하고 배우겠다고 선언을 한 후, 보잉의 모듈식 조립방식이 상상할 수 없는 빠른 시간에 항공기 조립을 완성하는 것을 인정하고 이에 많은 연구를 했다고 합니다.


록마의 이런 TFA-50은 4.5세대 전투기 조종사들의 훈련을 위해 최적화되고, 단종된 부품을 제거하고 모듈화 작업을 한 전방동체와 후방동체로 구분해 카이에서 작업을 해 미국 록마 공장에서 최종 조립을 하는 새로운 기법을 선보일 것이며, 구식 T-50과는 무관할 것입니다.

조회수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