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과 한국의 사드 운영 정상화 논란은 미 극초음속 미사일 배치 견제 쇼




한국의 정치정보 주권과 군사정보 주권을 중국이 다 갖고 간 상황에서 윤석열 정부가 이미 배치된 사드의 운영을 정상화 한다고 하니까 중국 정부가 문재인 정부가 그렇게 안한다는 선서까지 했다는 발표를 하면서 갈등을 빗는 모양새를 만들고 있습니다.


이것은 중국이 현재 미국의 극초음속 미사일이 한국에 배치되는 것을 견제하기 위해서 벌리고 있는 정치쇼인데, 미국은 이미 잠대지,함대지 극초음속 미사일은 개발을 완료해 배치 했지만 공대지 극초음속 미사일은 최근에 배치를 했는데, 만일 지대지 극초음속 미사일을 한국에 배치를 하거나 공대지 극초음속 미사일 플랫폼을 한국에 배치를 하게 되면 중국으로서는 생사의 기로에 서게 됩니다.


한국에서 그리고 서해에서 중국 북경에 극초음속 미사일을 발사하게 되면, 중국은 탐지 조차 하지못하고 고스란히 피해을 입게 되는데, 중국 지도부를 향해서 미국이 저위력 핵무기를 탐재한 극초음속 미사일을 발사를 한다면 5분 정도에 북경에 있는 중국 지도부 전체가 운명을 달리하는 현실을 맞게 되므로, 중국은 한국과 손발을 맞춰 미국의 극초음속 미사일 한국 배치를 막으려고 하는 것 입니다.

조회수 4회댓글 1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취임식 도중 쪽지로 보고를 받은 천용택 원장은 즉각 중국으로 날아가 10여일간 교섭 끝에 간첩으로 몰려 사형에 처해질 위기에 있던 직원 전원을 데리고 귀국을 했지만, 공짜로 저절로 그렇게 된 것은 아니었고, 무엇을 중국에 주었길래 중국이 사형에 처한다

김대중여단 반란군과 민주당에 있는 민주연구원은 둘 다 김대중에 의해 만들어진 반국가 단체입니다. 김대중여단 반란군은 김대중이 박정희 대통령 시해 사건이후 혁명적인 방법으로 정권을 잡기 위해 조직한 반란을 목적으로 한 군사조직으로서 518 군사반란에 주력 작전부대 였었고, 민주당의 민주연구원은 김대중이 정권을 잡고 장기 집권을 하기 위해 총풍사건을 조작하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