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일본 위안부 문제 해결은 민주당이 독도 수역 일본에 넘긴 행위 조사하면 끝나



한일간 외교적 마찰의 현안인 일본 위안부 문제는 윤석열 정부가 해결을 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는 사안입니다.


그런데, 일본 위안부 문제는 민주당이 정치적 의도를 갖고 정책으로 밀어붙인 결과인데, 이 문제는 민주당이 독도 수역을 일본에 넘긴 김대중 오부치 협정의 배경을 알면서도 날치기로 통과해 비준을 해준 사건을 조사를 하면 해결이 됩니다.


그래서, 이 문제의 핵심적 관련자들과 사건 경위와 배경, 진행에 대하여 윤석열 대통령실에 제보를 해서 대검찰청으로 넘어 갔는데, 대검찰청에서는 이 진정에 대하여 2월 16일까지 심사를 하겠다고 합니다.


간첩 정당인 민주당과 국정을 함께 하겠다는 국민의 힘 당과 윤석열 대통령은 민주당 정부가 저지른 한국 단독으로 관리했던 독도 수역 관리권한을 일본에 공동관리로 넘겨서 일본이 독도를 자기들 영토로 주장하게 한 빌미를 준 것을 조사를 해야만 합니다.


대검찰청에서 이 내용에 대하여 심사 중이라고 하니까, 유튜브를 통해서 민주당이 독도를 일본에 넘겨 놓고서 그런 비밀을 감추기 위해 위안부 문제를 꺼내 민주당이 일본을 극도로 싫어 한다는 연막 술책을 부리는 내막을 알려 드리겠습니다.

조회수 17회댓글 4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취임식 도중 쪽지로 보고를 받은 천용택 원장은 즉각 중국으로 날아가 10여일간 교섭 끝에 간첩으로 몰려 사형에 처해질 위기에 있던 직원 전원을 데리고 귀국을 했지만, 공짜로 저절로 그렇게 된 것은 아니었고, 무엇을 중국에 주었길래 중국이 사형에 처한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