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니가 보내라 하니 이니가 보낸 북송어부, 문재인은 간첩


요즘 탈북 어부 강제 북송에 대한 여론이 뜨겁게 달구어 지고 있는데, 이 문제의 근본인 남북관계의 본질을 확인할 수 있는 그런 기본적인 구조를 피해가고 있다는 느낌을 많이 받고 있습니다.


북한에서 탈북한 특정인을 강제로 북으로 송환해 달라고 한 사례는 현재까지 탈북한 3만3천명 중에서 이한영을 살해한 사건 이외에는 없음을 살펴 본다면, 문재인 정부가 강제로 북한으로 송환한 탈북 어민은 특별한 인물들 임은 명백하고, 원하지 않는 북송을 강제로 법을 어겨 가면서 집행한 문재인 정부는 북한과 주종관계를 겉으로 드러낸 명백한 증거라고 할 수가 있습니다.


문재인은 야권대선 예비후보 시절에 네팔에서 북한 공작원을 접선해 김정은의 박근혜 처단 지령을 접수했고 북한은 즉시 16년만에 문재인이 귀국을 한다고 국민들에게 약속한 날에 난수방송을 재개하면서 박근혜 정부 전복 공작을 시작을 했고, 문재인은 사전에 아무런 예고도 없던 부탄을 긴급하게 방문해 북한의 해외 공작 총책과 접선해 북한이 박근혜를 제거해 주고 자신을 한국 대통령으로 만들어 주면 확인되지 않은 금액을 지불한다는 각서를 쓰고 귀국했던 사실이 있었고, 그후 북한은 공작원 27화 21호를 한달에 수차례씩 호출해 박근혜 정부를 전복을 했고, 문재인은 대통령에 당선이 되었습니다.


문재인이 취임하기 직전에 북한은 함박도를 인수해 군대를 진수 시켰고, 문재인은 부탄에서 약속한 금액을 지불하는 방법으로 판문점 나무다리에서 김정은에게 USB를 통해 관련 정보를 전달해 약속을 이행했고, 이 직전 이런 사실을 누설한 북한군 소장이 김정은에 의해 처형되기도 했었던 사례와 문재인이 USB를 건네지 않았다고 부인하는 행위로 확인을 할 수가 있습니다.


이번 탈북어민 강제 북송사건은 문재인의 난수방송 지령 여부와 난수방송 재개일 조작 사건을 조사를 해야만 김정은과 문재인의 상하관계를 밝힐 수 있고, 그래야만 탈북어민 강제 북송사건의 본질이 밝혀 질 것 입니다.

조회수 6회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