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증을 해도 눈감아 주는 국회, 해군은 최영함이 제주 남방에 있었다고 허위 보고



최영함의 통신두절 사건은 아무리 따져 본다고 해도 군대 상식이 조금이라도 있는 사람이라면 해군의 주장에 대하여 동의를 할수가 없을 것 입니다.


해군 최영함은 대대급 부대 규모로 바다에 떠 있는 기동부대로서 연락이 두절되면 바로 격침으로 판정받는 그런 부대인데, 해군 창설이후 단 한번도 없던 사건을 저질러 놓고서 개인 일탈로 처리를 한다고 합니다.


특히 해군은 국회에서 최영함이 태풍을 피하기 위해 제주 서남방 해상에서 제주 남방으로 이동했고 그 해역이 통신위성 음영지역이라고 보고를 했는데, 정작 최영함은 3함대 관할에서 기동중이었음이 밝혀졌고, 합참에 보고도 않고 보고를 했다고 거짓 보고도 했는데, 여기에 해군 참모총장이 관여가 되어 있는데, 이것은 국회까지 조사를 해야 할 사안입니다.


조회수 3회댓글 1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