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청, 검찰, 국방부, 방사청을 주무르는 나주시에 인터넷 진흥원이 있다



나주시에 위치한 한 군납업체에서 전투식량 비빔밥을 오랫동안 군대에 납품을 했었는데, 식약청에서 이 비빔밥을 조사한 결과 비빔밥에 첨가된 참기름이 보존 기간이 2년에 불과하고 비빔밥은 보존 기간이 3년이 되는 것을 적발했었습니다.


당연히 식약청은 검찰에 고발을 했고, 검찰은 처벌을 했으며 국방부는 이 업체의 군납을 중단을 시켰는데, 이 업체는 나주시청에서 발급한 보존 기간이 짧아도 품질에는 이상 없다는 확인서를 받아 제출해 사법처리를 면했고, 국방부가 납품을 금지했음에도 이듬해 방사청에 비빔밥 납품 입찰 경쟁에 참가를 해서 또 최종 선정되었습니다.


그런데, 방사청은 이 업체에게 입찰 경쟁업체의 입찰서류를 전부 빼다 주고 정보를 제공해 이 업체는 납품경쟁에서 최종 선발된 것이 적발되었음에도 또 처벌을 받지 않았는데, 이런 절대권력을 휘두르는 나주시에 인터넷 진흥원이 있다는 것은 각종 인터넷 해킹과 개인정보 유출이 빈번한 국내 사정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여겨지는데 실제 피해자로 그 실상을 공개를 합니다.


그리고, 그런 핵심적인 원인은 518 군사반란 주력부대인 전투 교육사령부는 해체되었고, 또 다른 주력 부대인 이을설 북한군 특작부대는 전멸을 해 165명만 야반도주를 해 사라졌고, 나머지 주력 부대인 김대중 여단 4,000여명만은 그대로 남아서 518 유공자로 변신해, 518 각종 단체의 핵심이 되어 정부 주요기관을 장악했기에 정부기관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국민 여러분들께 이런 현실을 고발을 하는 것 입니다.

조회수 8회댓글 3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취임식 도중 쪽지로 보고를 받은 천용택 원장은 즉각 중국으로 날아가 10여일간 교섭 끝에 간첩으로 몰려 사형에 처해질 위기에 있던 직원 전원을 데리고 귀국을 했지만, 공짜로 저절로 그렇게 된 것은 아니었고, 무엇을 중국에 주었길래 중국이 사형에 처한다

김대중여단 반란군과 민주당에 있는 민주연구원은 둘 다 김대중에 의해 만들어진 반국가 단체입니다. 김대중여단 반란군은 김대중이 박정희 대통령 시해 사건이후 혁명적인 방법으로 정권을 잡기 위해 조직한 반란을 목적으로 한 군사조직으로서 518 군사반란에 주력 작전부대 였었고, 민주당의 민주연구원은 김대중이 정권을 잡고 장기 집권을 하기 위해 총풍사건을 조작하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