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수협빌딩 집단발포 은폐를 위한 KBS 도청 앞 학살 조작



518때 정말로 집단발포가 실시된 곳은 도청 앞이 아니라 수협빌딩 옥상이었고, 그 시간도 오후 1시 ~ 1시 30분이 아닌 오후 3시 30분부터 4시 정도까지 였습니다.


정확히 특전사 11여단 62대대 4지역대 65명의 병력이 도청 인근 수협빌딩 옥상에 실탄을 소지하고 배치되어 20만 광주시민들 앞에서 도청을 향해서 진격해오는 선두를 향해 오후 3시 30분부터 4시 정도까지 발포를 했고, 첫 발포 총성이 나자 도청 앞에서 시위대에 맞서 4열 횡대로 도열해 있던 11여단 병력들은 일제히 도로 양옆으로 산개가 은폐 엄폐했고, 도청 앞에는 군인들이 한 명도 없게 되었습니다.


이 사건이 바로 수협빌딩 집단발포 사건인데, 518 기념재단도 그 이전에 있었던 발포는 단순 우발적 발포였지만 이 시간 발포는 조준사격이었고 사망자와 부상자를 데리러 가는 사람들까지도 조준사격을 했던 집단발포라고 자인하고 있습니다.


이 수협빌딩 집단발포의 사격 지휘자는 신동국 중위였고, 지만원 김대령 조갑제 참깨방송 등 우익이라고 자처하던 모든 이들이 수협빌딩 집단발포를 부인하고 있고, 특히 신동국 중위를 미친 사람 취급을 하기까지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 집단발포로 유탄에 맞아 불구가 된 학군단 출신 예비역 중위가 직접 총에 맞은 당시 상황을 직접 설명을 하면서 수협빌딩 옥상을 가르키고 있고, 총성과 동시에 11여단 장병들 전체가 산개해 은폐 엄폐한 사실을 목격하고 증언을 하는 영상을 올려드린 적도 있었습니다.


KBS가 국가예산을 사용해 21일 사망자 전체를 도청 앞 집단 발포로 조작하면서 수협빌딩 옥상 집단 발포를 은폐한 영상을 고발합니다.

조회수 7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Rated 0 out of 5 stars.
No ratings yet

Add a ratin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