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리온 2대 충돌사고 원인은 예상대로 '조종사 부주의'



육군은 지난달 1일 경기 포천 육군 부대에서 훈련 중이던 수리온 헬기 2대가 10m 높이에서 충돌하면서 불시착해 부상자 1명이 발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발표했었습니다.


이에 대하여 코페스 동반자 채널에서는 헬리콥터가 헬기 레펠 훈련을 하게 되면 호버링을 하게 되는데 어떻게 호버링을 하는 상태에서 충돌이 가능한가라는 의문을 표시를 했었고, 이어 제보가 들어왔었습니다.


헬기 레펠 훈련 중 사고가 난 것이 아니라, 훈련장 진입을 하는 과정에서 충돌이 일어났고 그 고도는 200미터 상공이었다고 전했는데, 이런 발표 하나 하나가 다 거짓인 육군의 발표는 이미 신뢰성을 잃고 있는데, 수리온에 장착된 공중충돌방지 장치가 고장이 났거나 성능이 나오지 않았다는 의심을 그 당시부터 하고 있었습니다.


사고발표를 보면 전방 1호기는 고도를 올렸고 후방 2호기는 고도를 낮췄다는데 이게 바로 전형적인 공중충돌방지 장치의 불량에서 기인되는 사고의 유형으로서 구형 장치에서 이런 문제가 발생해 이것을 개선한 것이 신형인데 수리온에는 국산 개발한 신형이 장착된 것으로 알려져 있었는데, 강원소방에서 소방헬기를 납품받을 때 바로 이 공중충돌방지 장치의 성능불량 문제를 지적한적이 있었다는 것입니다.


기체불량이면 문제가 심각해 지고 모든 헬기의 비행이 중단되는 사태를 초래하게 되므로, 공중충돌방지장치에 대한 이야기는 일체없고 기체는 이상이 없고 조종사 과실로 몰아 갔는데, 얼마전 사천 비행장에서 KT1훈련기 사고도 교관이 교안과 반대로 비행훈련을 해 충돌이 난 사건인데 고의성에 대한 언급없이 조사를 끝냈었습니다.


과연 군용 수리온 헬기는 기체에 아무런 이상이 없는데, 4명이나 되는 조종사들이 기량이 없어서 최소 50미터 이상 거리를 두는 레펠훈련 과정에서 헬기 프로펠러가 부딪쳐 부서질 정도로 가까이 가는 수준이었다고는 인정하기가 어렵습니다.

조회수 5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