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욱장관의 정보유출 체계 구축과 육군대위의 보안수칙 유출

서욱 장관은 총장시절 휴전선 동서남해 주요기지 감시 카메라 도입 사업을 핵심주요사업으로 추진했던 인물이고 최종 도입 결재를 했다고 알려진 인물 입니다.


이 사업은 일단 크게 부정부패와 정보유출로 불법 사항이 정리되는데, 카메라 도입 사업에서 전문 카메라 취급 업체를 배제하고 신호등 관리 업체를 선정해 일부러 중국제 카메라를 도입하게 누군가 유도을 했고, 이를 특혜 부정 수단과 방법으로 가리고 도입을 하게 했고, 그 과정에서 도입하는 카메라가 중국제이며 빽도어와 스파이웨어 그리고 IP가 북경으로 되었다는 사실이 안보사에 적발되었음에도 총장권한으로 도입을 추진시켜 결국 도입이 되었습니다.


그러니까 핵심은 중국제 카메라로 감시정보가 실시간 중국으로 넘어가고 중국에서 감시 장비를 원격으로 관리하게 했다는 의혹이 결국은 고성GP 재월북 사건으로 드러나게 된 것 입니다.


이 사실은 국회에서 설훈 의원이 서욱 장관을 추궁하는 내용으로 확연하게 증명이 되는데, 설훈의원과 서욱 장관의 대화를 잠시 들어 봅시다.



이 정도면 서욱 장관은 감시 카메라가 중국산인 걸 처음부터 알고 있었고, 중국산 장비에는 스파이웨어가 있다는 것을 알면서 적발되자 지우게 하고 납품을 강행 시켰고, 다시 인스톨 된 스파이 웨어들이 카메라와 저장장치 그리고 메인 서버를 하루에 2번씩 시간 동기화를 해 주고 있다는 것도 알고 있으며, 아군 카메라 관리 병사들은 시간 동기화를 해 주어야 한다는 사실 조차 모르고 있다는 사실은 지금 이 시간에도 한국의 모든 감시 정보가 중국과 북한으로 넘어가고 있다는 것을 이야기 하는 것 입니다.


재월북자는 북한이 16년만에 재개했던 난수방송 재개일자 조작을 지휘했던 인물로 알려지고 있는데, 재월북 당시 감시병이 눈으로는 넘어가는 걸 보면서 추적병들은 카메라 모니터로 못 봤다는데, 바로 결정적인 시간에 중국에서 카메라와 저장장치 그리고 메인 서버의 시간을 4분30초 틀리게 설정을 해 추적병들이 이미 시간적으로 지나간 장면을 보는 것이기에 못 본 것 입니다.


국수본이나 검찰이나 이런 중차대한 국가 감시 정보 유출을 원산지 표시 위반으로 솜방망이 처벌로 덮어주고 있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이런 중차대한 국가범죄는 덮어두고 육군 대위에게 한미 연합사 간첩죄를 적용한 것은 아무리 범죄행위를 들여다 봐도 현역군인이 해서는 안되는 일을 한 것은 틀림이 없지만, 죄의 경중을 봤을때는 서욱 장관의 감시정보 유출 시스템 구축 행위와는 비교도 안되고, 서욱 장관의 행위는 몇 명몇 할 수 있는 행위가 아니라 조직적 개입을 했기에 다시 수사를 해서 그 조직의 실체를 밝혀야만 청죽회 장군들의 실체를 찾는데 일익을 할 것 입니다.


조회수 3회댓글 1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