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북 극초음속 미사일, 합참의 거짓말과 기자의 신속보도



북한이 글라이더형과 원뿔형 극초음속 미사일을 발사하고 선전매체를 통해 마하 11이며 1천킬로 이상 비행했다고 발표하자 합참이 1천킬로 비행했다고 발표를 하고 유용원 조선일보 기자가 이를 보도했습니다.


고체연료 엔진을 장착하면 다 극초음속 미사일이고, 활공형 원뿔형 미사일이면 다 극초음속 미사일인가?


그리고, 한국에 1천킬로 이상 탐지가 가능한 레이더가 어디 있다고 합참은 북한 미사일이 1천킬로 비행했다고 발표를 했고, 유용원 기자는 무슨 근거로 이를 신속 보도했을까?


몇일 전 한국군 4성 장군이 휴전선에 설치한 감시장비에 AI 소프트웨어를 추가한다고 아주 잘하는 것이라고 칭찬을 했는데, 휴전선에 설치한 감시장비들이 모두 중국산이고 빽도어가 있으면 멀웨어가 있으면서 그 아이피가 중국 북경이란 것을 신문보도를 통해 알고 있으면서도 그게 할 소리인가?


한국에는 1천킬로 이상 탐지할 레이더가 없는데 합참은 무슨 근거로 북한 미사일이 극초음속 미사일이고 1천킬로 이상 비행했다고 발표했을까?

조회수 7회댓글 1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