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정 담

북한, 발사체 인양 중국에만 SOS? 한국군 청죽회 지하망 연락이 더 빠름

최종 수정일: 2023년 6월 18일



해군이 북한 발사체 인양을 했다고 언론에서 난리를 치고 있지만 정작 인양체는 아무것도 없는 껍데기만 건져 올린 것으로 알려 졌습니다.


그리고 계속 인양될 발사체 길이가 15미터라고 이야기를 하다가 정작 건져낸 인양체는 12미터인데 여기에 엔진이 없어진 것입니다.


김대중이 북한요원을 중국에서 강제로 안기부로 납치해 고문을 했다가 중국과 북한에 발각된 후 국정원 자체가 중국과 북한에 다 넘어갔고, 작계 5027-98이 통째로 넘어간 상황이었고, 제2연평해전부터 함박도 상납까지 북한과 직접 연계해 청죽회 장군들과 합동작전을 한 상황이 다 드러난 마당에 북한이 꼭 중국에만 SOS를 쳐서 인양체를 건져 달라고 했을까요?


해군은 이미 518때도 목포 영광 앞바다 경비부대를 국방부 장관 재가없이 변산으로 이동시켜 북한군 3성 장군이 광주를 방문하게 했고, 25일 01시 아시아 자동차 탈취 군용차량 19대를 타고 백수해안에서 북한 상륙함에 타고 도주를 하게 협조한 이력이 있었고, 제2연평 해전은 북한 고속정 한대가 중계방송을 하면서 북한이 사격중지를 하게 해 북한 고속정이 격침되지 않게 했었던 사실도 다 드러났었습니다.


천안함 사건도 미군이 전달한 수중정보를 천안함 함장에게 전달하지 않고 없애버린 사실도 천안함 함장에 의해 확인되었지만, 어느 누구도 조사받지 않았고, 지금도 모른체 하고 있는데, 이 정보만 봐도 이번 인양사건에 있어서 북한이 중국에만 SOS 신호를 보냈다고 볼 수가 없고, 인양 결과만 봐도 처음 발표와 결과가 너무 달라 엄정한 수사를 해야 할 것을 촉구합니다.

나주 인터넷 진흥원에서 미의회 서버까지 연결해 영상업로드 방해를 해 다른 매체로 연결합니다.,




조회수 11회댓글 1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