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북한군 시신 확인후 다시보는 20일 택시 야간 시위편



1980. 5.20 저녁 광주시내에 택시 200대가 늘어서서 도청으로 진격을 시작했고 그 뒤를 버스와 트럭이 뒤따랐던 그 유명한 차량시위는 바로 그 시간에 육군본부에서 공수부대 광주시내 철수명령을 재가한 시간이었음을 밝혔던 바 있었는데, 한국군으로 위장한 북한군이 전사해 그 시신이 확인된 지금 택시 야간 시위편 영상을 다시 보게 되니까 얼마나 간악한 행위였는지 확인이 되고 있습니다.


영상 내용 중에 사납금 대납 이야기가 나오는데, 이게 27일 어린 청소년들에게 10만원씩 나누어 주었다는 내용을 확인해 보면, 사납금을 대납해 주니까 시위에 참가만 하면 된다고 유혹하고 시위현장에서는 북한군이 강제로 택시 기사들을 끌어내 계엄군으로 돌진했던 것임이 확인되고 있습니다.


저때 공수부대에 체포되어 전교사 헌병대로 끌려갔던 북한군이 22일 전교사에서 풀려 나올 때 철모와 군복 배낭을 지급받고 M16 소총 34정을 지급받았던 갱생원 소대였음이 오인사격때 동원됐다가 사살된 북한군 1명의 시신을 찾아내어 모든 행위가 청죽회 주장이 사실임을 뒷받침 해주고 있습니다.

조회수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تعليقات

تم التقييم بـ ٠ من أصل 5 نجوم.
لا توجد تقييمات حتى الآن

إضافة تقييم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