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정 담

방일 윤통에게 돌팔매하는 종북 괴뢰무리들아, 김대중 오부치 회담 진실을 알려주마!!



한미 이간질과 한일 이간질의 기본 전략은 바로 북한과 중국의 공작 기본방침인데, 공산주의자들은 일본의 한반도 지배에 대한 끈질긴 물고늘어지는 전술로 한일 관계를 이간질하고 있습니다.


북한 김일성 일가는 일본인 요리사가 해주는 음식 아니면 먹지 않았고, 일제 물건이 아니면 사용하지를 않았는데 왜 종북 세력들은 이런 이야기는 입도 뻥끗하지 않을까요? 우습지요?


북한 김일성 일가는 일본이 물려준 산업 기간시설을 그대로 이용해 국가를 만들어 1인 1가 통치를 하는 것은 왜 말을 않고 있을까요? 더 우습지요?


북한이 고종으로부터 물려 받은 게 뭐가 있고, 일본으로부터 물려 받은 게 뭐가 있는지 따져 보고 한일 이간질을 하는게 맞는데, 북한은 모든 것이 다 일본으로부터 물려 받았던 것인데 왜 말을 않고 있을까요? 아주 우습지요?


빨갱이들이 떠받치는 김대중 오부치 회담과 문희상의 김대중 오부지 회담 재조명에 대하여 진실을 이야기 해 드리겠습니다.


김대중 오부치 회담은 1998년 8월초에 일본으로부터 김대중 정권에게 연락이 와서 시작이 된 것인데, 바로 그 직전인 1998년 7월16일 대한민국의 적화 단초가 되는 사건이 발생합니다.


바로 김대중이 장기집권을 꿈꾸기 위해 총풍사건을 조작하다가 한나라당의 적극적 대응으로 증거가 부족해지자 중국서 북한 경찰을 안기부로 납치해 강제 고문을 하다가 북한경찰이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서 중앙일보사로 도주를 합니다.


이게 1998년 7월16일 토요일 한밤중이라 1998년 7월 18일 홍석현에게 보고가 되고, 홍석현은 안기부에 밀고해 북한 경찰을 넘겨 버리고, 이건희는 이 사실을 일본 정부에 밀고해 버리면서 김대중 오부치 회담이 열리게 되는 것입니다.


-아래 영상은 미국 국회 도서실에 영구 보존되는 영상자료로서 럼블 폭파에 대비해 저장합니다-




조회수 25회댓글 7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공작관 최수용 거짓말 2탄

최수용은 김대중이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을 만날 때 김정일이 탄 차량에 김대중이 갑자기 탔다고 하는데 정반대 이야기를 하는 겁니다.

국정원 북한인에게 주민증 여권 미화 10만불 제공

이종찬 국정원은 중국서 납치해 온 북한인 최인수가 귀순을 거부하고 돌려보내 줄 것을 고집하자 신어업 협정이 국회에서 비준을 끝내자 최인수에게 한국 주민등록증과 여권 그리고 미화 10만달러를 주어 중국으로 되돌려 보냈습니다.

7 comentários

Avaliado com 0 de 5 estrelas.
Ainda sem avaliações

Adicione uma avaliação
Joro
Joro
06 de jul. de 2023
Avaliado com 5 de 5 estrelas.

외국 서버까지 지우는게 가능한 걸 보니 국제 연대가 되는 모양에여 ㅠㅜ

Curtir

큰오빠
큰오빠
16 de jun. de 2023
Avaliado com 5 de 5 estrelas.

미 의회 도서실에 저장한 영상도 삭제를 정말 하는군요/ 민언련, 518 기념재단, 호남사람들 열심히 해 보셈 ㅋㅋ

Curtir
하얀수건
하얀수건
16 de jun. de 2023
Respondendo a

ugetube도 영상 연결 거부 했는데, 아마도 나주에서 끊은듯 하네여

Curtir

Harrio Jhon
Harrio Jhon
16 de mar. de 2023

국가 자체가 사기집단 ㅋㅋ 국가 전체가 사기집단 ㅠㅜ

Curtir

하얀수건
하얀수건
16 de mar. de 2023

518때도 저렇게 속이고, 집권해서 또 저렇게 속이고, 이걸로 대한민국은 공들인 탑이 다 무너져 가는 것이네. 싸다 싸 어리석은 종자들.


그러고서도 북한군 시신 확인 건은 다 못본체 하고 ㅎㅎ

Curtir

이렇게 국가 차원으로 속이는데 안넘어갈수있나?


나라 기능 다 죽었네 .

Curtir
정 담
정 담
16 de mar. de 2023
Respondendo a

일상이 거짓 평생이 거짓 인생이 거짓.

Curtir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