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서욱의 진짜 반역죄는 한국 감시정보 실시간 중국 북한 전송체계 구축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임명된 시기와 서욱이 국방부 장관에 임명된 시기는 거의 비슷한 시기로

서욱이 국방부 장관에 임명되기 직전에 육참총장 시절 핵심사업으로 추진했던 “경계 과학화 장비도입” 사업이 무사히 도입되었고, 그 다음에는 시스템 구축을 안정화시켜야 하는 시기였습니다.


방위사업청은 지난 2022.4.26일 “제143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GOP 과학화경계시스템 성능 개량사업’을 국내 구매 방식으로 추진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고, 다음날 27일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협력부(천기홍 부장검사)는 군납업체 대표 A씨 등 4명을 특정경제범죄법상 사기 및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기소했는데, 바로 이 방사청에서 밝힌 감시장비가 전부 다 중국산 CCTV였던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국내법상 군사정보를 총괄 지휘하는 부서는 국정원으로서 문재인은 한국의 휴전선과 동서남해 주요기지와 전략장비에 설치된 감시정보를 실시간으로 중국과 북한으로 넘기기 위해서는 국정원의 지원이 필요했기 때문에 박지원을 국정원장에 임명해 이 공작을 맡겼던 것이며, 이때 정치정보주권에 이어 마지막 남은 군사정보 주권이 중국에 넘어갔던 것입니다.


서해 공무원 실족사건은 국가안보에는 중요하지 않은 하찮은 일인데, 단지 국가의 국민보호 차원과 국가기록에 대한 조작 차원에서 문제가 있는 것인데, 이 일을 크게 벌려서 문재인이 중국 정부에 한국의 마지막 정보주권인 군사정보주권을 넘겨준 사실을 은폐하려고 판을 키우고 있는 사건일뿐이고, 그래서 모든 언론들이 이 사건을 실시간으로 크게 다루면서, 한국의 모든 감시정보가 실시간으로 중국과 북한으로 넘어가는 사실을 숨기고 있는 것입니다.


박지원은 한국의 국가정보기관의 정치정보 주권이 중국으로 넘어가는 시기에는 지위가 낮아서 북한에 핵자금과 통치자금을 전달하는 정도의 수준이었지만, 그런 정도의 지위 수준이라도 대중 대북 관계를 어느 정도 인지를 하고 있는 레벨로 마지막 남은 군사정보주권을 중국으로 넘기는데는 안성맞춤인 인물로 국정원장에 임명되었던 것이며, 자세한 이야기는 방송으로 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조회수 11회댓글 2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