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정 담

김대중의 최인수 납치고문사건을 정보사 장교 납북 고문사건으로 포장


흑금성 사건은 유명한 사건으로 영화까지 만들어져 대국민 홍보까지 했었지만 사실은 상당부분이 조작인 사건입니다.


오늘 우연히 디씨 인사이드에서 정보사 장교 납북사건이란 글을 읽게 되었는데, 이게 바로 그 유명한 흑금성 사건 재판과정에서 사실처럼 포장한 공작인데, 이걸 중국 정보부에서 새롭게 포장해서 또 다시 김대중의 최인수 납치 고문사건을 덮는 공작을 하더라구요.


이 공작의 전 과정은 제가 직접 담당 공작관이나 관련자로부터 듣거나 일부 사건에는 직접 개입해서 북한 최상층과 한국의 최상층 그리고 미국 최상층에 정보를 빼돌리는 작전을 지휘했었던 장본인으로서 댓글을 달았더니 바로 삭제처리해 버리기에 오늘 영상으로 이 내용을 전달하고자 합니다.


정보사 장교 납북설은 김대중과 김홍일 이종찬이 북한요원 최인수를 중국에서 강제로 안기부로납치한 사건을 정보사 장교가 북한에 납북된 걸로 각색을 한 공작이고, 이 부분에서 흑금성도 많은 왜곡을 겪게 되고 작계5027-98을 북에 넘긴 혐의로 옥고를 치뤘지만 흑금성은 모를수 있지만 작계 5027-98은 김대중의 명령으로 안기부 1차장이 직접 전달한 것입니다.


최인수가 98년 7월 중순경 납치되어 99년 2월에 중국으로 보내진 것을 정보사 장교가 북한에 납치되어 풀려난 것 처럼 각색을 했지만 최인수가 풀려 났을때는 그때 돈으로 10만 달러를 현금으로 받았고 한국 주민등록증까지 만들어 줬는데 그게 바로 당시 4차장이었던 문희상이었습니다.


최인수가 중국으로 돌아가 중국 정보부에 체포되어 다 불게 되어 결국 국정원은 중국으로 정치 정보주권을 넘겨주게 되었고, 일본에는 독도 수역을 넘겨주게 되었고 북한에는 60조원을 빼앗기고 남한의 지하당을 양성화 해주게 된 것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에서 말씀드리겠습니다.


조회수 13회댓글 2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공작관 최수용 거짓말 2탄

최수용은 김대중이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을 만날 때 김정일이 탄 차량에 김대중이 갑자기 탔다고 하는데 정반대 이야기를 하는 겁니다.

국정원 북한인에게 주민증 여권 미화 10만불 제공

이종찬 국정원은 중국서 납치해 온 북한인 최인수가 귀순을 거부하고 돌려보내 줄 것을 고집하자 신어업 협정이 국회에서 비준을 끝내자 최인수에게 한국 주민등록증과 여권 그리고 미화 10만달러를 주어 중국으로 되돌려 보냈습니다.

2 Comments

Rated 0 out of 5 stars.
No ratings yet

Add a rating
하얀수건
하얀수건
Nov 28, 2023
Rated 5 out of 5 stars.

김대중의 죄는 밝혀도 대한민국 빨갱이는 거의 다 잡네요 ㅎ

Like

Joro
Joro
Nov 26, 2023
Rated 5 out of 5 stars.

내년에는 김대중 파묘의 해가 되길 바랍니다.

Lik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