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군의 날 청죽회 장군들의 공개적 이적행위 자행



국군의 날 소개 영상에 중국군 장갑차를 끼워넣고, 멸공의 횃불이란 군가를 승리의 횃불로 고쳐서 버젓이 자막을 달아서 방영을 했습니다.


이런 사실에 대하여 국방부는 잘못되었다고 사과를 했다지만, 이게 사과를 했다고 끝날 일이 아니라 그 배후를 조사해 엄벌을 해야 하는데, 국방부는 그 배후가 무서워서 그렇게 하지 못하는 것입니다.


한국군 장갑차는 수십종이 아니라 겨우 차륜형 2종 괘도형 2종이 전부인데, 이걸 전문가 집단이란 국방부에서 몰라서 그대로 영상을 방영을 했다고 볼 수가 없고, 공산권 국가에서 귀빈으로 참석을 해서 멸공의 횃불이란 군가 제목을 승리의 횃불이라고 고쳤다는 것인데, 공산권 국가는 중국을 말하는 것입니다.


바로 중국이 한국의 정치정보 주권에 이어 군사정보주권을 갖고 있어 중국의 눈치를 본 것으로서 이번 사태는 그냥 묵과해서는 안되는 사태로 조사를 해야 하는데, 군사정보 주권이 없으니 조사를 할 권한이 없어서 그냥 보고만 있어야 하는 걸 아는 사람들이 얼마나 될지 기가 막힐 뿐입니다.

조회수 9회댓글 1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