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보다 서울에 먼저 나타난 수건 비표시 연고대생들

1980년 5월 18일 광주에서는 머리에 수건을 쓰거나 목에 두른 비표시 연고대생 600명이 활약을 했었는데, 이날 서울 김영삼 자택 앞에 힌츠페터를 호위하는 머리에 수건을 쓴 비표시 연고대생 2명이 힌츠페터가 촬영한 영상에 나타났는데, 이들은 택시운전사 김사복과 함께 힌츠페터를 1980년 5월 18일 아침 10시에 수도경비사 헌병들 앞에서 당당하게 활동을 했었습니다.



조회수 16회댓글 2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